::: J E D U K :::














관리자    전제덕, 한국인 최초 '호너 아티스트'에 선정돼 2016/11/25
  호너_홈페이지_캡처_화면.JPG (40.3 KB)   DOWNLOAD : 3

전제덕씨가 한국인 최초로 ‘호너(HOHNER) 아티스트’에 선정됐습니다. 하모니카 데뷔 앨범 발표 후 12년 여정 끝에 얻은 귀한 선물이라 생각합니다. 함께 축하해주세요. 그리고 12월30일 공연에도 많이 와주세요.


전제덕, 밥딜런·존 레넌 받은 '호너 아티스트' 선정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42)이 한국인 최초로 '호너(HOHNER) 아티스트'가 됐다고 소속사 JNH뮤직이 25일 밝혔다.
독일에 본사를 둔 호너는 세계 최고의 하모니카 브랜드다. 올해 타계한 재즈 하모니카 연주자 투츠 틸레망과 '클래식 하모니카의 전설' 토미 레일리, 팝스타 최초 노벨문학상을 거머쥔 밥 딜런,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비틀스' 멤버 존 레넌 등이 대표적 호너 아티스트다.
호너 하모니카의 국내 수입사 코스모스악기에서 3개월 전 전제덕을 한국 대표 연주자로 추천했고, 호너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공식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전제덕은 이에 따라 지난 2004년 첫 음반을 내고 데뷔한 지 12년만에 세계적 하모니카 연주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호너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전제덕의 사진과 프로필을 올리고, SNS채널을 통해 선정 소식을 알렸다.
전제덕은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정상에 선 입지전적 뮤지션이다. 한국에서 단순 소품 악기에 지나지 않던 하모니카를 주류 솔로 악기로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05년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부문, 2013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지금까지 모두 4장의 앨범을 발표했으며, 2012년 한국 하모니카 연주자론 처음으로 심포니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한편 전제덕은 자신의 정신적 스승이었던 투츠 틸레망을 위한 헌정 공연을 오는 12월30일 성수아트홀에서 연다. 재즈 하모니카의 거목이었던 투츠는 올해 8월 9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사물놀이 연주자였던 전제덕이 하모니카와 인연을 맺은 것은 1996년 라디오방송을 통해 우연히 투츠의 연주를 듣고 나서부터다. 지난 2004년 투츠 내한 공연 때 무대 뒤를 직접 찾아가 만난 인연이 있다.
전제덕은 이번 공연에서 투츠의 대표곡 '블루젯(Bluesette)'을 비롯해, 투츠가 자주 연주하던 '이프 유 고 어웨이', '더 데이스 오브 와인 앤드 로즈' 등을 들려준다. realpaper7@newsis.com


   전제덕 하모니카 콘서트 'Bye, Toots' (12월30일 성수아트홀) 관리자
   [JNH뮤직 공연 소식] 정미조 소극장 콘서트 '귀로' 관리자
     


Copyright 1999-2017 Zeroboard